home>마포>?
사랑하는 사람의 이름을 불러 보라
작성일 : 17-08-26 13:45



1941년 어느 날, 신경정신과 의사인 빅터 프랭클에게
 미국 대사관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가 걸려옵니다.
 "빅터 프랭클씨 이민 비자가 발급되었습니다. 찾으러 오세요."
때는 많은 유대인이 강제수용소로 끌려가던 시기였기에
 유대인이었던 그에게는 생명을 보장하는 전화였습니다.

그러나 그는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비자는 자신과 아내에게만 허락되었기 때문에
 결국 노부모를 남기고 떠나야 하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숙고 끝에 그는 미국행을 포기하기로 했습니다.

얼마 후 그와 아내, 부모님은 수용소에 끌려가고 맙니다.
머리는 빡빡 깎이고 죄수복에, 목숨을 연명할 정도의
 음식만 먹으며 매일 극심한 노동에 시달렸습니다.

점점 몸이 망가져 서 있는 것도 신기할 정도였지만
 어딘가 살아 있을 아내와 부모님만 생각하면
 알 수 없는 힘이 솟아났습니다.

오직 가족을 보겠다는 일념으로 하루하루를 버티던 그는
 결국 살아남아 자유를 얻게 됩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그의 아내와 다른 가족은 모두
 세상을 떠나고 없었습니다.
[Copyright ⓒ 공감소식.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2022 년 8 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광역소식
제256회 서울특별시 마포구회…
‘민선8기 마포구청장직 인수…
마포구, ‘합마르뜨 상권’서…
마포구, 버스킹의 성지 홍대 …
마포구의회, 제253회 임시회 …
마포소식
..

[마포]   정치  |   경제  |   사회  |   자치행정  |   여성·교육  |   문화·예술  |   [전국]   정치  |   경제  |   사회  |   자치행정  |   여성·교육  |   문화·예술
[생활정보]     [커뮤니티]   독자의소리  |   자유게시판  |   우먼파워     [자료실]       [기사제보]     [공지사항]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