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마포>?
마포구, 교통량 감축 시 교통유발부담금 최대 40% 감면
작성일 : 20-07-16 00:25



도심 교통 혼잡 줄이기 위해 ‘기업체 교통수요관리제도’ 시행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교통량 감축에 동참하는 기업에게 교통유발부담금을 감면해주는 ‘기업체 교통수요관리제도’ 시행을 위해 오는 7월 말까지 교통감축프로그램 이행계획서를 접수 받는다고 밝혔다.

 ‘기업체 교통수요관리제도’는 연면적 1000㎡ 이상의 시설물에서 승용차 요일제, 주차장 유료화, 통근버스 운영 등의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교통량을 감축하는 경우 그 이행 실적에 따라 교통유발부담금을 감면해주는 교통수요관리 방안이다. 도심 내 교통 혼잡을 완화하고 저탄소 녹색교통 문화를 확대하기 위한 정책의 일환이다.

 감면 혜택을 받는 교통량 감축 프로그램은 ▲승용차부제(5부제, 2부제) ▲주차장 유료화 ▲주차장 축소 ▲주차정보제공시스템 ▲자전거 이용환경 구축 ▲미세먼지저감을 위한 주차수요관리 ▲통근버스 운영 ▲셔틀버스 운영 ▲업무택시 ▲나눔카 이용, ▲기타(대중교통의날, 승용차함께타기) 등 총 11가지다.
 마포구에는 현재 약 1200여 개 시설이 기업체 교통수요관리제도의 시행 대상이다.

 참여 시설 및 기업체는 자발적으로 교통량 감축 프로그램에 참여한 후 이행 실적에 따라 5~40%의 교통유발부담금을 경감 받을 수 있다. 승용차부제는 최대 40%, 통근버스 운영 15%, 나눔카 이용 15% 등의 경감혜택이 주어진다.

 구는 오는 8월부터 2021년 7월까지 분기별로 현장 및 서류 점검을 통해 경감률을 책정하고 경감혜택을 적용할 방침이다.

 참여를 원하는 시설 및 기업체는 교통량감축 이행계획서를 오는 7월 31일까지 마포구 교통행정과로 제출하거나 기업체교통수요관리 누리집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한편, 지난해 마포구에서는 111개 업체가 참여해 총 12억7200만 원의 교통유발부담금 감면혜택을 받은 바 있다.

 자세한 문의는 마포구 교통행정과로 하면 된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교통의 요지라 불리는 마포지만 일부 지역의 교통은 여전히 혼잡한 게 사실”이라며 “특히, 직장인들이 많은 공덕동, 서교동, 상암동 일대 기업 및 시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Copyright ⓒ 공감소식.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2020 년 11 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광역소식
코로나19 장기화 대비… 마포…
제244회 마포구의회 임시회 …
마포구, 9월 재산세 외출 없…
제10대 후반기 서울특별시의…
마포구, 위반건축물 항공사진…
마포소식
..

[마포]   정치  |   경제  |   사회  |   자치행정  |   여성·교육  |   문화·예술  |   [전국]   정치  |   경제  |   사회  |   자치행정  |   여성·교육  |   문화·예술
[생활정보]     [커뮤니티]   독자의소리  |   자유게시판  |   우먼파워     [자료실]       [기사제보]     [공지사항]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