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마포>?
동네 안전 지킴이 ‘마포시민순찰대’, 마포구 전 동 확대 운영
작성일 : 21-04-26 22:21



올해 기존 8개 동에서 16개 전 동으로 확대, 안전 취약지역 집중 순찰
마포구, 공중화장실 안전 위한 안심스크린 지난해 이어 총 90대 설치 완료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각종 사건, 사고 및 범죄의 위험으로부터 구민을 보호하기 위해 ‘마포시민순찰대’를 운영해 안전 환경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구는 민선7기부터 마포시민순찰대 운영을 시작해 지난해까지 8개 동에서 시범운영을 해왔으며 올해는 지역 내 16개 전체 동으로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

 경찰서의 손길이 닿지 못하는 공원, 학교 주변, 주택 뒷골목 등 취약 지역을 집중 순찰함으로써 주민의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고, 응급 상황 발생 시 관할 지구대와의 유기적 협력을 통해 우리동네 안전 지킴이 파수꾼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홍대문화공원거리, 경의선 숲길공원 일대 음식점, 클럽 등을 이용한 시민들이 영업시간이 종료된 저녁 10시 이후에 인근 거리 및 공원으로 대거 이동하여 머무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지 않는 사례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마스크 착용 등 기본 방역수칙 계도를 위한 활동도 함께한다.

 한편, 구는 공중화장실 이용자들이 불법촬영 걱정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도록 화장실 내 칸막이 하단의 안심스크린 설치를 올해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7개 동 주민센터 내 화장실에 39대를 설치한 바 있으며 올해는 지난해 설치하지 않았던 7개의 동 주민센터와 마포구청사 내 공중화장실에 총 51대의 안심스크린을 설치했다.

 안심스크린이란 화장실 좌우 칸막이의 하단부 공간을 막아 불법촬영 범죄행위를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시설물이다.

 대검찰청 범죄분석 통계에 따르면 불법촬영 범죄는 전체 성범죄 중 강제추행에 이어 두 번째로 비중이 큰 것으로 나타나, 이번 안심스크린 설치가 여성의 불안감을 해소해 체감안전도를 높이는데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구는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도 구는 불법촬영 시민감시단 운영, 불법촬영기기 대여 서비스 등의 사업을 지속적으로 시행하며 지역의 치안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안전한 마포를 만들기 위해 매일 지역사회 곳곳을 순찰하는 마포시민순찰대의 헌신과 노고가 있기에 많은이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다”라며 “마포구가 안전 지킴이 시민순찰대와 함께 구민의 안전한 일상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Copyright ⓒ 공감소식.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2021 년 7 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광역소식
마포구의회, 제249회 제1차 …
“임시회 진행 중에 시행된 …
나무로 코로나 블루 잊어요!…
4.7 재,보궐선거 與 대참패,…
칠칠 탐정단 모집!…경의선 …
마포소식
..

[마포]   정치  |   경제  |   사회  |   자치행정  |   여성·교육  |   문화·예술  |   [전국]   정치  |   경제  |   사회  |   자치행정  |   여성·교육  |   문화·예술
[생활정보]     [커뮤니티]   독자의소리  |   자유게시판  |   우먼파워     [자료실]       [기사제보]     [공지사항]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